상단여백
HOME 뉴스
14일 전국 수련의 파업…29,30일 두번째 파업 예고
선데이타임즈 | 승인 2019.01.17 07:51|조회수 : 103

뉴질랜드에서 공립병원 수련의 노동조합과 정부 간 협상이 결렬되자 2019년 1월 14일 전국 수련의 파업이 벌어졌다. /스터프(STUFF)

공립병원 수련의 노동조합과 정부 간 협상이 결렬되자 전국 수련의 10명 중 8명이 14일  파업을 벌였다.  

노동 조건과 임금 문제로 정부와 협상을 벌이던 뉴질랜드 공립병원 노조는 협상이 결렬되자 이날 파업을 시작했다. 전국 뉴질랜드 공립병원에서 근무하는 수련의 3700명 중 80%에 달하는 3300명이 파업에 동참했다. 파업 후 길거리에 모여 근무시간 개선을 요구하는 플래카드를 든 의사는 있었지만 대규모 집회는 없었다.

노조에 따르면, 정부가 정한 새로운 근무 계약은 앞으로 공립병원 수련의의 근무 시간을 늘리고 사전 통보 없이 근무 병원을 바꿀 수 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수련의 노조 소속 의사 데보라 파웰은 "정부는 우리가 언제 일할지, 어떻게 일할지, 어디서 일할지를 조종하고 싶어 한다. 파업 없이 문제를 해결하고 싶었지만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고 했다.

또 노조는 1년 넘게 뉴질랜드 지방보건부(DHB)와 초과근무수당, 주말·야간 근무수당 지급을 논의해왔다.이와 관련 피터 브램리 뉴질랜드 지방보건부(DHB) 대변인은 수련의 노조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뉴질랜드 지방보건부는 안전한 작업 환경과 관리를 제공하는 좋은 고용주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보건 당국은 수련의 파업 중에도 필수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비상계획을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전국 공립병원의 수련의 파업으로 환자는 진료나 수술 등 대부분 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 숙련의들이 남아서 응급 상황이나 생명에 지장이 큰 진료 업무는 보지만 수천 건에 달하는 수술이나 진료 예약 등은 취소됐다.

공립병원 수련의 노조는 정부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해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48시간 동안 두 번째 파업 계획도 세우고 있다.

선데이타임즈  article@sundaytimes.co.nz

<저작권자 © 뉴질랜드 선데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O Box 100974 NSMC, Auckland New Zealand
TEL : 09)444-7444 Fax 09)444-7443 Email: article@sundaytimes.co.nz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우
Copyright © 2019 뉴질랜드 선데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