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나는 화가 난다”
아무짝에도 쓸모없고, 썩어서 고약한 냄새나 피우는 것들 혹은 그와 닮은 것을 우리는 흔히 ‘쓰레기’라고 부른다. 질적인 측면에서 가장 밑바닥에 해당하는 부류를 뜻한다. 뉴질랜드 이민역사가 10년을 훌쩍 넘었다. 몇 ...
선데이타임즈  |  2006-03-26 00:00
라인
노시개나
우리들은 술 한잔하는 자리라면 으레 잔들을 부딪치며 건배를 한다. 건배란 건강 행복 따위를 축복하며 서로 술잔을 높이 들어 마시는 일을 말한다. 그러나 술자리의 흥을 돋우기 위해서인지 ‘건배’라고 하기 보다는 즉흥적...
선데이타임즈  |  2005-01-30 00:00
라인
‘마중 물’이 되자
‘아내 자랑하면 온 푼이요 자식 자랑하면 반 푼이다’라는 옛 말이 있다. 길고 긴 인생 여정에 언제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것이 사람이므로 성급하게 제 주위 자랑하지 말고 겸손하라는 뜻이 담아져 있는 옛 어른들의 깊은...
선데이타임즈  |  2005-01-16 00:00
라인
비뚤어진 개인의 심성
참으로 황당한 사건이다. 한 사람의 목숨을 빼앗아도 놀라운 사건인데 20여명의 목숨을,그것도 차마 표현하기 힘든 잔인한 방법으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희대의 살인마 ‘유영철’은 힘없는 노년의 부유층과 힘들게 살아가...
선데이타임즈  |  2004-07-25 00:00
라인
지금이 기회다
1997년 말,고국에 외환위기 사태가 발생했다.IMF라는 낯선 단어가 회자되기 시작한거다.‘두뇌는 빌릴 수 있지만 건강은 빌릴 수 없다’고 건강 만 을 역설했던 나랏님이 제대로된 두뇌를 못 빌린 것인지, 빌릴 제대로...
선데이타임즈  |  2004-07-18 00:00
라인
침묵의 다수
‘어떤 사람들은 시대가 변하기를 기다리고 어떤 사람들은 그 시대에 뛰어든다’-단테 알리기에르. 작가 이문열이 쓴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은 초등학생들의 이야기다.전 과목에서 늘 1등을 해 영웅이 되어있는 소년...
선데이타임즈  |  2004-07-04 00:00
라인
만두파동과 교민사회
6~7년 전 인가보다.유학 온 한국 여학생이 전화를 했다.한국인이 운영하는 옷가게에서 웃옷을 하나 샀는데 살 당시에는 잘 맞는다고 생각했는데 집에 와서 다시 입어보니 좀 작더라는 것이다 그래서 좀 더 큰 것으로 바꾸...
선데이타임즈  |  2004-06-27 00:00
라인
좀 쉬고 싶었는데
1900년대(1995년)에 이곳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이민을 왔으니 2000년대(2004년)인 지금 생각해보면 이민와서 1세기를 살아왔다는 것인가? 100년은 고사하고 10년만 되어도 강산이 변하고 초목이 변하고 인정...
선데이타임즈  |  2004-06-20 00:0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O Box 100974 NSMC, Auckland New Zealand
TEL : 09)444-7444 Fax 09)444-7443 Email: article@sundaytimes.co.nz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우
Copyright © 2019 뉴질랜드 선데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